최영빈 – 너는 너를 뺀 모든 것이다 The World Without I

2016. 1. 13 – 2. 3

작가 노트

1.

시각장애인들이 연주하는 음악에 맞춰 청각장애인들이 춤을 추는 공연을 보았다. 그들은 무엇으로 연결되어 있는 걸까. 자신들의 고립 속에서 소리로, 몸짓으로 무엇과 소통하고 있을까. 이를 음악이고, 춤이게하는 것은 전체를 통합해 느끼는 내가 있기 때문일까.  아니면 누구에게나 그것은 전달될 수 있을까. 음악을 듣고 춤을 보는 내가 음악을 보고, 춤을 듣는 사람보다 이 공연에 대해 더 잘 안다고 장담할 수 있을까.

내게 이런 질문들을 하며, 간절히 무엇을 향해가면, 다른 이들이 그 목적지를 감지하게 되는 예술의 한 소통 방식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2

나는 그림을 그리고, 나의 의식 세계를 관찰한다. 이 행위와 사고는 무엇이 먼저라 할 것 없이 독립되어 따로 진행되는데, 이를 바탕으로 인간과 삶에 대해 이해하고, 그것을 표현하는 조형언어를 찾으려고 한다.

의식의 입장에서 나는, 내 몸에 갇혀있고, 타인과 구별되는 이분법적인 관념 위에 존재한다. 이런 사람을 머리 없는 몸이 불완전한 신체로 가까스로 균형을 잡고 있는 모습으로 그렸다. 이후 자타를 구분하지 않고 타인과 교감하는 순간을 꿈꾸게 되었는데,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촉각에 집중한 그림을 그리기도 하였고, 가까워지다 못해 마주 포개진 두 눈, 머리를 관통하고 있는 눈의 형상을 원색의 색면들로 그리기도 했다.

나의 고립은 ‘나’라는 관념에서 비롯된다는 사실 자체를 의식하게 되면서 더이상 이분법 속에 갇힌 사람을 관찰하거나, 그 구분이 사라진 상태를 추구하지 않게 되었다. 그 대신 내가 인식하는 세상과 실제 세상의 관계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 실존하는 세상이라는 것은 내 의식 체계의 밖에 있다. 그것을 있는 그대로 보기 위해서는 나라는 관념을 떠나야 하는데, 그림에 있어 이것은 나를 벗어나는 자유를 가능하게 하는, 나보다 큰, 나를 뛰어넘는 형식에 나를 내맡기는 것이라 생각했다. 박자를 듣지는 못해도 진동의 간격 속에 자신의 몸을 내맡기듯, 나는 어떤 형식을 만들어내는 동시에 그것 자체가 되어야 한다. 여기에 도달할 수 있다면 언젠가는 나라는 관념 없이 세상에 있는, 세상과 마찬가지가 된 사람을 담아낼 수 있지 않을까 한다.   ■ 최영빈

작가 약력

최영빈 Youngbin Choi

2007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2010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대학원 서양화전공 수료
2013 M.F.A. Painting and Drawing,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졸업

개인전
2014 보이진 않아도 (키스갤러리, 서울)
Beside Words (Space1858, 시카고)
2011 광활한 방 (OCI미술관,서울 )
2009 침묵의 표면 (갤러리 터치아트, 헤이리 아트밸리, 파주)

단체전
2015 감각을 감각하다(경북대학교 미술관, 대구)
육감(OCI 미술관, 서울)
2014 Spring Up (아트팩토리, 헤이리, 파주)
2nd Friday Art Gallery (Error Plain, 시카고)
Bodies (NSCC Art Gallery, 시애틀)
2013 Contemporary vision IV (Beers Contemporary, 런던)
Help Buzz Out of the Sticky Situation (Werkspace, 시카고)
Bone & Blood: Structural Bodies in Motion (Squid3 Gallery, 시카고)
Eye Sense (Chandelier Room, 시카고)
2012 Clothes Line (Lawn Gallery, 시카고)
판타스틱 미술백서 (드림갤러리, 서울)
2011 제3회 Art Road 77 아트페어 (금산갤러리, 헤이리, 파주)
2010 야생사고 (아트지오, 서울)
열대야 프로젝트: 금이야 옥이야 (이연갤러리, 서울)
미리보기 (OCI미술관, 서울)
서교육십2010:상상의 아카이브-120개의 시선 (갤러리 상상마당, 서울)
Bibliotheque: 접힘과 펼침의 도서관 (갤러리 상상마당, 서울)
2009 정직한 거짓말 (자하미술관,서울)
Wonderful pictures (일민미술관,서울)
몸으로 취하는 안정적인 자세 (경향갤러리, 서울)
2008 꿈꿀 권리 (아트팩토리,헤이리, 파주)
2007 La Jeune Creation Coreenne (Galarie Etienne de Causans, 파리) 외 다수

수상경력
2010 송암문화재단 신진작가지원공모 당선
2004 제24회 비추미 그림축제 <대학생 디지털 파인아트> 금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