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채 개인전 – Going Home

2016. 10. 19 – 11. 4

작업 노트

이은채의 회화
알레고리, 빛과 어둠이 교차하는 인간

영원한 빛(영원 속의 빛)은 촛불이 매개가 돼 열어놓은 가상현실이며 상상공간이 도저한 현실과는 상관없는 오롯이 나만의 공간이 되어줄 것이라는 믿음을 반영하고 있다(아마도 상당한 예술이 이런 믿음 곧 저마다의 가상현실의 창조에 기대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근작에서 새로이 시도되고 있는 예지의 빛 시리즈에서 작가는 클래식과 재즈 뮤지션을 다룬다. 그동안 작가는 조르지오 드 라투르의 내면의 빛을 경유해, 베르메르의 투명한 아침공기와도 같은 빛을 경유해, 위인들에 바치는 오마주(경외감으로서의 빛)를 경유해, 마침내 살아있는 전설들을 빛의 한 가운데로 불러들였다. 그러므로 작가에게 빛은 어둠의 또 다른 얼굴이었다. 빛이 어둠이었고 어둠이 빛이었다. 그리고 작가는 근작의 주제를 Deep Peace 곧 깊은 평화라고 부른다. 아마도 촛불이 매개가 돼 대면한 자기내면과의, 흩어지고 흔들리는, 때론 번민하고 안쓰러운 자기 자신과의 화해를 의미할 것이다. 촛불 본래의 의미일 수 있는 명상의 계기를 이제는 떠안을 수 있게 되었다는 선언과도 같은 것일 터이다.

그렇게 작가는 이중그림(그림 속에 또 다른 그림이 들어있는)을 통해서, 차용과 인용(이미지의 생산학으로부터 이미지의 소비학으로 갈아 탄 현대미술의 변화양상과도 통하는)을 통해서, 부재의 미학(사물과 사물현상으로 사람을 대신하고 정황 특히 심리적 상황을 전달하는)을 통해서 자신만의 오롯한 가상현실이며 상상공간을 열어놓는다. 현대미술과 관련한 주요 형식실험의 지점들이며 성과들을 열어놓는다. 중요한 것은 그 지점이며 성과들이라기보다는 그 과정에서 맞닥트린 자기내면과의 조우가 될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작가의 그림은 자기내면을 넘어, 빛과 어둠이 교차하는 인간(인성)의 알레고리를 예시해주고 있었다.
-고충환 (미술평론) 발췌

작가 약력

이 은 채 Yi, Eun Chae

2006 세종대학교 회화과 졸업
2012 세종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학과 졸업

개인전
2016 Going Home, 아트팩토리, 서울
2016 Deep Peace, 갤러리AG, 서울
2015 예지의 빛, 아트팩토리, 서울
2014 영원 속에 빛, 갤러리아트유저, 서울
2013 한낮의 촛불, 부평역사박물관, 인천
2012 촛불 켜는 아침, 세종호텔 세종갤러리, 서울
2010 흩어지는 촛불 사이로, 인사아트센터, 서울

주요단체전
2016 커피, 공간으로의 초대, 강릉시립미술관, 강릉
2016 Ensemble at 한남, 갤러리조은, 서울
2015 8월의 크리스마스, 갤러리2U, 서울
2015 작품열람, 공평갤러리, 서울
2014 1st PARTY 잘, 아티스트파티, 서울
2014 이끌다_지금의 시간, 그림손갤러리, 서울
2014 공간.사.유, 금산갤러리, 서울
2014 Contemporary Lyrical Art from HUE[休]:rest, The American Club, 싱가포르
2014 2014 Young Revolution, 아이온 아트 갤러리, 싱가포르
2013 By Your Side, 갤러리아트앤썸머, 부산
2013 로컬리티와 그 접점 : 오늘의 형상미술, 극재미술관, 대구
2012 CAYAF 2012-형형색색, 오늘을 읽다, 킨텍스, 고양
2012 컷팅 엣지전, 호림아트센터, 서울
2012 전망 좋은 방, 금산갤러리, 헤이리
2011 꽃이 희망이다, 금산갤러리, 헤이리
2011 伸인상전, 금산갤러리, 서울, 헤이리 등

작품소장처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아스토리아 호텔, 한국산업은행 본점, 주 밀라노 대한민국 총영사관, 주 시카고 대한민국 총영사관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