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일 개인전 – Wander in the forest

2017. 8. 17 – 9. 6

전시안내

지난 몇 년간 내 그림에는 풀과 이파리, 숲 등의 자연적 소재가 자주 등장한다. 이러한 소재의 경향성 때문에 어떤 이는 내가 관람자에게 시각적인 청량감과 정서적인 편안함을 주려고 ‘녹색의 자연물’을 그린 게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내게 그런 자연물들은 단순히 ‘심미적 감상물’이 아니다. 나에게 풀, 이파리, 숲은 ‘기억’과 ‘욕망’에 대한 연상을 자극한다.

멀리서 숲을 보면 ‘아, 저건 숲이다’라고 단박에 알게 된다. 밖에서 보는 숲은 뚜렷한 윤곽을 지닌 근사한 풍경으로 다가온다. 그 이미지가 너무도 분명해서 금세 알 수 있을 것만 같다. 그런데 막상 수풀을 헤치고 숲 속으로 들어가 보면 어떤가? 밖에서 봤던 숲과는 다른 모습들이 펼쳐진다. 사람이 인위적으로 개입하지 않아 자연의 야생성이 살아있는 숲일수록 그 안에는 이질적인 생명체들이 어지럽게 뒤엉켜 있다. 전체 숲의 매끄럽고 단일한 이미지와는 어울릴 것 같지 않은 개체들이 살고 있는 것이다. 일상에서 흔히 보는 길가의 잡초나 이파리들도 마찬가지다. 작년 이맘때쯤 동일한 장소에서 봤던 잡초나 이파리들은 간데없고 그 자리에는 예전에 못 보던 것들이 자라고 있다. 당시의 기억과 현재 내가 보고 있는 자연물들은 동일하지 않다. 잡초와 이파리에 대한 내 기억과 그것들의 현재 이미지가 겹쳐지더라도 ‘어긋남’을 피할 순 없다.

기억도 이와 유사하다. 겉에서 관찰한 과거의 기억은 바깥에서 본 숲의 선명한 풍경처럼 우리가 구성한 내러티브의 형식을 갖춘 이야기로 인식된다. 이렇게 익숙한 방식으로 구성된 이야기는 대번에 알 수 있다. 그런데 기억의 속살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기억은 일관된 방식으로 매끄럽게 짜인 게 아니다. 기억하고 싶지만 기억하지 못하는 조각들은 누락되기도 한다. 잊고 싶지만 계속 떠오르는 기억들은 여전히 남아있기도 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기억은 원형 그대로 남아있지 않고 조금씩 변질된다. 즉, 기억을 그럴듯한 이야기로 만든 것은 기억 그 자체에는 없다. 이런 맥락에서 보면 우리가 흔히 말하는 과거란 서로 다른 조각들이 꿰매져서 하나의 이불이 되는 ‘퀼트’처럼 조각나고 상이한 기억의 파편들이 인위적으로 누벼진 결과물일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기억은 우리에게 무엇을 상기시킬까? 그건 아마도 모든 종류의 총체적인 욕망이나 욕구일 것이다. 꼭 좌절된 욕망만 아쉬움과 미련으로 기억의 지층에 퇴적돼 있는 건 아니다. 욕망도 기억과 마찬가지로 변한다. 지금 보면 당시 욕망은 아무 것도 아닌 것일 수 있다. 그때는 별 것 아니었던 것들도 지금은 간절한 것이 되곤 한다. 나의 기억과 나의 욕망은 내 것이기 때문에 내가 명확히 알고 있다고 착각하기 쉽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숲 속에 막상 들어가면 숲은 우리가 알던 모습과 다른 면모를 드러내듯이, 기억과 욕망의 숲 속으로 들어가 수풀을 헤치고 나무 사이를 걷다보면 우리가 잘 알고 있다고 믿었던 기억과 욕망이 실제와 다를 수도 있다. 내 그림에서 숲과 기억은 이런 식의 상관관계를 통해 얽혀 있다.

나는 ‘자연적 매개물’을 통해 기억과 욕망의 세계를 표현하고 싶었다. 따라서 작품 소재로 등장하는 구체적인 자연물들은 궁극적인 재현 대상으로서의 지위를 갖지 않는다. 단지 내가 드러내려는 기억이나 욕망과 ‘유비적 관계’에 놓여 있을 뿐이다. 초록의 자연물들은 기억과 욕망 속으로 들어가는 ‘문’이다. 나에게 숲은 실존하지 않는 풍경이며 기억과 욕망을 한 번 더 반추하게 하려고 만든 ‘상상적’이거나 ‘몽환적’ 풍경이다. 그 매개물을 통해 관람자들 역시 각자의 기억과 욕망 속으로 들어가 보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

캔버스를 물감으로 채우면서 그리는 대신 천을 손가락에 감고 캔버스에 발려진 물감을 덜어내고 지워가는 ‘오버랩’ 방식으로 그렸다. 잡풀을 예로 들면, 캔버스 전면에 단일 색을 칠한 후 천으로 지우고 닦아가며 과거 잡풀들이나 이파리 대한 기억을 그린다. 이 그림을 말린 후 그 바탕을 초록색으로 덮는다. 그리고 현재에 달라진 잡풀들의 모습을 동일한 방식으로 닦아나가며 그린다. 어떻게 닦아나가느냐에 따라 처음 그려졌던 들풀들의 모습은 달라진다. 어떤 부분은 도드라지고 어떤 부분은 감춰진다. 우리의 기억도 부분적으로 감춰지고 드러난다. 붓으로 그리는 것을 쌓는 것이라고 한다면, 물감을 닦는 것은 기억과 욕망의 숲 속으로 들어가 수풀을 하나씩 걷어내며 여러 가지 기억과 욕망을 탐색하는 모습과 상응한다.

■김건일

작가약력

김건일  Kim, Geon il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및 동대학원 졸업
서울대학교 대학원 동양화과 졸업

레지던스
2017-2018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창작스튜디오
2013-2016 영은미술관 창작스튜디오
2008-2010 금호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수상, 작가선정
2016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입주 선정작가
2014 올해의 작가, Merck(주) (독일 의약 화학기업) 주관
2013 영은미술관 9기 장기 작가
2013 소마드로잉센터 아카이브 등록 작가
2011 미술공간 현 선정 작가
2010 송은 갤러리 선정 작가
2009 소마드로잉센터 아카이브 등록 작가
2008 금호창작스튜디오 선정 작가
2008 한전프라자 갤러리 선정 작가2007 모로갤러리 선정 작가

전시경력

개인전
2016  Eco of Memory – Gallery P.I.U
2015  Career of Emotion – 아라아트센터
2014  Forest in Forest – 영은미술관
2013  Forest of Recollection & Oblivion – DOS 갤러리
2012  Pretend Parade – 예이랑 갤러리
2011  Pretend Parade – 송은아트큐브
2010  Pseudomemoria Fantastica – Kring
2009  A Difference in Viewpoints Ⅱ – 한전프라자갤러리
2008  A Difference in Viewpoints  –  모로갤러리
2003    間  –  공화랑

비엔날레
2015 Chennai Chamber Biennale, Lalit Kala Akademi, India

단체전
2017     100대 명반 100대 아티스트전, 롯데 갤러리
화랑미술제, 아트팩토리
2016    Craving Colors, 63아트 미술관
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 여수국제엑스포컨벤션센터
아트로드77, 헤이리커뮤니티하우스
풍경을 보는 여섯가지 시선전, 오승우 미술관
2015    SOMA Drawing-無心, 소마드로잉센터
생각하는 빛, 양평군립미술관
바람이 지나간 자리, 갤러리아 센터시티
자연 & 도시, 그림손 갤러리
Chennai Chamber Biennale, Lalit Kala Akademi, India
되돌아보는 발자취, 영은미술관
Sharing Footsteps, 영은미술관
Let it Bloom, 한가람 갤러리
부산국제아트페어, 부산벡스코
2014  Art Road 77, 논밭갤러리
accompany, Gallery area
동안이지, Gallery area
화이부동, 공평갤러리
accompany, 충주문화회관
open studio, 영은 창작스튜디오
부산국제아트페어, 부산벡스코
2013     the Evolving Roots, Gallery 4Walls
And Be, 충주문화예술회관
Spirit of Korean Painting, 이베갤러리
Art Road 77, 포네티브 스페이스
2012     Artistic Period, interalia
세계일보 창간 기념전, 서울시립미술관
하하호호, 롯데갤러리
Infuse, 3인 기획초대전, 안나비니갤러리
회화정신, 연변대학 미술학원 미술관
And So On, 충주공예전시관
2011     서동요전, 부남미술관
the Smurfs Ficture Art Auction, 롯데백화점
낯설게 하기, 광주신세계백화점갤러리
한국화회전, 조선일보갤러리
SHA SHA, 공평갤러리
2010    Tomorrow_Open Archive, Soma 미술관
조각난 풍경, 대구문화예술회관
Image in Dialog, 한전프라자갤러리
Blue Star, Gallery FANCO
Art in Dialog, SPACE 599
100인100색명작100선, 갤러리각
건국대학교 30주년 기념전, 건국대학교
2009   Propose7 (vol.4), 금호미술관
한국화의 현대적 변용, 한가람미술관
미술에 다가가다, Kring
아트비젼-한국현대미술청년작가전, 광주비엔날레관
S.O.A.F, 코엑스
2008   Plastic Cure, 구올담갤러리, 인천
Art Interchange, 유타주립대, 미국
Open갤러리 개관기념전, opengallery
강화별곡전, 부평역사박물관
시각,지각전, 솔거아트갤러리
개교62주년 총동문회전, 서울대학교 미술관
현대미술의 흐름전, 솔거아트갤러리
Asia Open Artfair, 부산문화예술회관
2007    Art Interchange, Twain Tippetts Exhibition Hall Utah State University
또 하나의 창, 광주 쌍용건설 예가 하우스
伸인상전, 금산갤러리
표현_의식의 전환전, 스페이스 함
한국화회전, 조선일보 갤러리
현대미술의 흐름전, 율갤러리
한,중유화초대전, 중국닝보미술관
소재와 기법, 선바위미술관
Asia Open Artfair, 부산문화예술회관
2006   CUCI박물관 국제초청전, 필리핀,마닐라
하나로갤러리기획전, 하나로갤러리
일상유묵전, 대구문화예술회관
대한민국오늘, Bodyselling 서울대 우석홀
가늠을 보다, 우림갤러리
새로운 시선전, 타블로갤러리
한국화-힘,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정지된 풍경, 무너미갤러리
2005   줄넘기, 한갤러리
Being…, 한국화새천년군집개인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50106, 서울대문화관
연속과단절, 한갤러리
스케치여행전, 무너미화랑
동질성,이질성 & communication, 솔거관
the New Present, 라메르갤러리
K.I.A.F, 금산갤러리, 코엑스, 인도양홀
Home Decofair, 코엑스
2004   한-일 작가 교류전, 공화랑
3인기획초대전, 정글북갤러리
대한민국청년작가정예전, 하나로갤러리
50106, 서울대문화관
북한강14인전, 무너미화랑
the New Present, 세종문화예술회관
2003   한-일 작가교류전, 공화랑
동문작가초대전, 리틀엔젤스예술회관
시간-흐름전, 무너미화랑

작품소장
미술은행(2016, 2008), 63 미술관, 영은미술관

현재 : 건국대학교 디자인대학 조형예술학부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