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 낭만이 떠 있다.

전시서문

거기, 낭만이 떠 있다

그림은 한 개인의 숨에서부터 비롯되어 나온다. 그 숨을 불어넣은 장면들은 멈춰있거나 특별한 무언가를 확정지어 나타내지 않는다. 그래서 그 여러 낭만적이고 감성적인 면들을 ‘떠 있다’고 표현했다. 이곳에 주어진 낭만이라는 감정은 몽상적인 환상으로 이끌어 가는 경향이 있다. 그런 작품들은 이미 익숙해져서 간과하기 쉬운, 경험의 감춰진 매력을 일깨운다. 작품을 찬찬히 보다보면 감상하는 능력에 불이 붙게 된다. 그뿐만 아니라 이 회화에서는 작가들의 주관성을 바탕으로 독특한 형식과 분위기가 구사되기도 한다. 이번 전시의 작품들에서는 시간, 현실의 감각은 환상과 환영의 물빛이 되기도 하고 사람과 사람사이의 관계, 사랑을 느끼게 하고, 기억의 편린이 조합된 콜라주 된 풍경, 섬.. 등을 마주할 수 있다. 예술 덕분에 그런 광경은 다시 한 번 우리의 마음을 건드리고 움직인다. 예술가는 이 세계의 가장 부드럽고 감격적이고 매력적인 양상에 관심을 돌릴 줄 안다. 어려운 것들이 아니다. 그저 주위에 있던 소중한 것들을 성급하게 지나쳤을 뿐이다. 이 작가들이 발견했던 것을 우리 주위에서 발견하는 방법과 모습을 깨우치게 될 것이다.

이를테면 “고전적인 예술은 한정적인 것을 묘사하고, 낭만적인 예술은 무한을 암시한다”고 한 하이네(Heine,H.)를 위시하여 (명상록 Speculations, 1924)의 저자 흄(Hulme,T.E.)은 인간을 우물에 비유하여 낭만주의를 ‘가능성이 가득 찬 저수지’로 보고 있다.

이런 가능성이 가득 찬 작가들이 작품세계를 인식하게 하는 힘은 이성이 아니라 감성이라 생각된다. 그리고 그 세계 자체는 살아있는 유기체로서 감각적 현실을 초월하여 관념의 세계에 실체가 존재하게끔 한다.

어떤 가치는 결과가 아니라 과정에 깃든 것이라 생각된다. 이 작가들은 그 과정에서 이상이나 동경과 신비감 등을 길들여지지 않은 순박함으로 대상을 보고자 하는 힘에 주목한다, 늘 불안하고 녹록치 않은 삶을 회피하지 않고 이를 예술행위로 극복하려는 의지로 모든 신경과 정신을 손가락 끝으로 모는 그 행위의 매력에 깊게 빠져들 수밖에 없다. 여러 가지 물감으로 순간의 감정들을 강렬하게 화폭에 담아버린다. 그 낭만적 힘은 거기, 이곳에서만큼은 더 없이 귀하다.

회화에서 본질적인 것은 그려지는 것, 곧 주제보다는 그리는 방법, 즉 주관적 표현이다. 작품들은 고정적인 유한한 창조물이 아니라 주관적, 개성적, 공상적, 신비적, 동경적, 과거적, 정열적, 원초적… 등과도 같은 인간의 감정적 속성이 엿보인다. 그들이 보여주는 절실함과 예술 혼은 마음 한구석 계속 그리워지는 진정한 예술가와 인간의 모습이다. 이들이 존재한다는 것만으로도 우리 삶은 한결 풍요로워지며 삶과 인간에 대한 믿음도 더욱 견고해 질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이번 전시는 타성에 가려지고 잊혀져버린 삶 속에 감동적이고 진실 된 대답을 보여주고 내미는 것에 의미를 둔다. 이런 저런 이유로 생각보다 빡빡한 현실 속의 피곤함으로 포장된 몸을 끄집어내어 파토스적 세계에 담궈 어느새 단꿈에 젖어들기를 바래본다. 마음이 움직이는가? 객관보다는 주관을, 지성보다는 감정을 엿보자. 이번 전시로 닫혀있던 감각이 순간적으로 열리길 바란다. 지극히 감상적이라고 할지라도, 그 환상을 자유분방하게 발휘하고 표출시켜나가는 작가들이 부럽다. ■ 문예슬 (아트팩토리 큐레이터)

작가노트

2016. 6. 14 – 7. 6

고선경

Breathing on the Lines 숨의 선

벌어지려는 일은 반드시 기억을 가지고 있고
기억은 새로운 장소를 만든다.
모든 장소들은 그 자신의 시간을 가지며 알아서 또 자라나..
흔들리는 풍경,
나는 그 생명들 앞에서 숨조차 쉬지 못했다.
나를 짓누르는 절대적인 힘을 거부할 수 없었다. 나 역시 그들과 함께 숨쉬고 싶었다.

김현정

Always Somewhere
현실의 삶은 흐릿하고 모호하지만 나를 강렬한 감정 상태로 이끄는 그 장면들은 내가 살고 있는 세계보다 더 현실적이고 진실하게 느껴진다. 나는 그 장면을 붙잡아 나의 비현실적인 일상에 가장 현실적인 기적으로 만들기 위해 그림을 그린다. 나에게 그림을 그리는 것은 세계를 순수하고 섬세하게 복합적으로 관찰하는 태도이다.

양경렬

그 앞에서 모든 존재들을 어루만지듯 온화하고 따뜻하며 다소 건조한 듯한 시각을 지닌다는 것은 세계-내-존재들을 새롭게 위무하는 행위로 볼 수도 있을 것이다.[…]그리고 곳곳에서 차용된 이미지들은 공존하되 다른 것을 해치지 않고, 그저 오버랩되어 함께 드러나 있다. 이러한 표현법이야 말로, 모든 세계-내-존재에 대한 예의이고, 존중이지 않겠는가?
_ 대안공간 루프 김지혜 큐레이터 글 중 발췌

윤상윤

이미지의 기원 또는 우상이 파괴되는 곳 Sensibility of the water

내 작업에서 나오는 물이란 에고의 상징이다. 그룹은 집단 에고에 사로잡혀있으며 물속은 잠재적 욕망인 이드이다. 책상위에서 바라보는 이는 슈퍼에고로 다른 이들의 영역에 자리 잡은 초월적 자아로 세상을 바라본다. […] 우리는 결국 영역 안에서 평생 빠져나올 수 없다. 영역 안에서 수정당하고 길들여져 자신의 본질을 잃고 그것이 현실이라는 착각에서 사는 것이다.(사실 이것이 현실이다)

하지훈

개체적 풍경
계속되는 풍경의 해체와 조합을 통해 관념적 풍경의 경계에서 벗어난 경험과 함께 진화하는 모호한 자연을 만들고 싶고, 이를 통한 심리적 효과의 극대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풍경의 모습을 통해 어떤 객관적인 풍경모습의 재현에 목적을 두지 않고 자연이란 모티브를 통해 대상의 단편적 사실이 아닌 대상의 이면이나 기억과의 연관성에 관한 것이다. 그림 속 풍경은 개개인의 경험만큼 보여질 것이며, 이런 낯설음의 경험이 감정이 가시화된 이미지를 통해 전달되거나 공유되었으면 한다.

고선경 약력

고선경 Koh, Sun Kyung (1978~)

홍익대학교 대학원 회화과 졸업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업

개인전
2015 <숨의 선> 아터테인
2014 팔레 드 서울
2010 <보고 싶었어> cw gallery
2009 아트스페이스 스푼
2007 아카서울
2006 학고재
2005 <우리가 볼 수 없는 꽃 때문에 별들은 아름답다> 도쿄 스도미술관

수상/선정
2014 버몬트 스튜디오 풀 펠로우쉽
2010 파이넨셜 뉴스 미술공모전 대상
KiMi for You
2009 인터알리아 IYAP

작품소장처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파이넨셜 뉴스

김현정 약력

김현정 Kim, Hyun Jung (1982~)

한국예술종합학교 전문사 졸업
덕성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2015 <파도> 갤러리 버튼
2014 갤러리 잔다리
2013 <달 없는 밤> 메이크샵아트스페이스
2012 <열망 Desire> 갤러리현대 16번지갤러리
2009 <윈도우전> 갤러리현대 윈도우갤러리
2009 갤러리175
2007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수상/레지던시
2016 63아트미술관 new artist project
2014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
2013-2014 몽인아트스페이스 4기
2012-2013 메이크샵 아트스페이스 2기
2011-2012 Studio 683 1기
2008 한국문화예술위운회 문예진흥기금 신진예술가

양경렬 약력

양경렬 Yang, Kyung Ryul (1978~)

Hochschule fuer Angewandte Wissenschaften Hamburg (HAW Hamburg)
InternationaleSemmerakademie fuer Kunst
Hochschule fuer bildendeKunste Hamburg (HFBK)
Gaststudent (freieKunst)
추계예술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2016 <조각풍경> J갤러리
2015 <조각풍경> Unit one갤러리
<서울시 용산구 우사단로10길 88> 키스갤러리
2014 <선택 또는 새로운 균형> 해안통 갤러리
아뜰리에 터닝
2013 모아 갤러리
<반사적 선택> 아트스페이스 휴
2006 Alpha Eins gallery in Hamburg Germany “sehen”

수상/레지던시
2015 B-space 레지던시 베이징
2015 제1회 포트폴리오 박람회 우수상, 서울예술재단
2011-2014 휴 네트워크 창작스튜디오

윤상윤 약력

윤상윤 Yoon, Sang Yoon (1978~)

Chelsea College of Art & Design MA, Fine Art, London, UK
Chelsea College of Art & Design Postgraduate Diploma, Fine Art, London, UK
추계예술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2016 아트스페이스 휴
2015 윤아르테 상하이
2014 표 갤러리
2013 갤러리 조선
2012 <물의 감각> 표 갤러리
2009 텔레비전12

수상/레지던시
2013 서울시립미술관 Emerging Artists 신진작가 지원프로그램
2012 종근당 예술지상
2010-2011 난지창작스튜디오 5기
2011~ 휴 네트워크 창작스튜디오

하지훈 약력

하지훈 Ha, Ji Hoon (1978~)

마이스터 슐러, 쿤스트아카데미 뮌스터 (Prof. Michael van Ofen)
아카데미 브리프, 쿤스트아카데미 뮌스터
영남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2016 <회화를 위한 소조> 대구미술관
2015 <풍경> 영은미술관
2014 신한갤러리
2012 <요새> 갤러리 TV12
2009 <맞춤형 풍경 상> 금호미술관
2009 <길들여진 풍경> 갤러리 Quartier 7, 뮌스터, 독일

수상/레지던시
2014 대구미술관 Y Artist Project
신한은행 영아티스트 페스타
영은미술관 레지던시
2009 금호 영아티스트
2010-2012 금호창작스튜디오
2008 마인쯔 아이젠투엄 미술상

작품소장처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대구미술관, 금호미술관, 영은미술관, 쿤스트하우스 클로스터 그라벤호어스트(회어스텔), WGZ 은행(뒤쎌도르프), Landwirtschaftsverlag GmbH(뮌스터)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