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상익 어제와 같은, 같지 않은

어딜 봐도 ‘그림이 되는’ 날…서상익 ‘어나더데이-어디로’

이런 날이 있다. 어디로 눈을 돌려도 ‘그림이 되는’ 날. 탁 트인 전경이 ‘수채화 같은!’을 외치게 하는 날.

‘어나더데이(Anotherday)-어디로’(2017)는 매끈한 도시풍경이다. 서양화가 서상익(40)의 많지 않은 ‘맑은 그림’이다. 예전엔 두꺼운 붓터치가 독특했다. 오랫동안 매진한 초상화가 그랬고 무거운 실내 분위기를 그려낸 작업이 그랬다.

도시풍경을 시도하지 않은 건 아니란다. 하지만 과정이 힘들었다는데. 건물의 ‘직선’에 집착했기 때문이란 분석도 스스로 냈다. 그 강박을 벗어나니 편해졌다고. 무엇을 그리는가보다 중요한 건 세상을 보는 방식과 표현법이었다고. 편안한 풍경 한 장면이 이토록 힘든 작업일 줄은 몰랐다.

내달 10일까지 서울 종로구 통의동 아트팩토리서 여는 개인전 ‘어제와 같은, 같지 않은’에서 볼 수 있다.
기사 바로가기

http://www.g-enews.com/ko-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I41&newsid=01216886615897432&DCD=A404&OutLnkChk=Ykr/news/article/news_all/201702101123321080063_1/article.html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