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거기, 낭만이 떠있다

main

‘거기, 낭만이 떠있다’전 닫혀 있던 낭만의 감각을 자극하는 회화 작품들을 모은 그룹전. 시간과 현실 감각을 벗어나 환상과 환영 속으로 빠져들 수 있는 고선경, 김현정, 양경렬, 윤상윤, 하지훈의 근작들을 선보인다. 14일~7월 4일, 종로구 효자로 아트팩토리. (02)736-1054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